이매리 성추행 추가 폭로→A씨 "사실 아냐" 강력 부인
2019. 03.28(목) 10:11
이매리
이매리
[티브이데일리 김은지 기자] 배우 겸 방송인 이매리가 언론사 간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27일 이매리는 한겨례와의 인터뷰에서 언론사 간부 A씨가 과거 차량 안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이매리는 "대학 언론홍보대학원 최고위 과정에서 알게 된 언론사 간부 A씨가 2013년 6월 차량에서 성추행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매리는 "최고위 과정 동료들이 추억의 교복 파티를 연다고 해서 A씨 차를 타고 가게 됐는데, 차 안에서 A씨가 성추행을 했다"며 "A씨는 순종하지 않으면 나를 괴롭혔고, 15초 동안 '오빠 사랑해' 이런 말을 반복해서 말하게 시키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매리는 지난 2011년 SBS 드라마 '신기생뎐'을 준비하던 중 부상을 입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보상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당시 최고위 과정에 있는 교수 B씨에게 이 문제를 도와달라고 요청했으나, 오히려 술 시중 강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현재 A씨는 이매리의 주장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A씨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해당 매체를 통해 전했다.

이매리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대학원 재학 시절 학계·정계·재계 인사들로부터 술 시중을 강요받았고, 성추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매리는 시민단체 정의연대와 함께 4월 기자회견을 준비 중이다.

현재 이매리의 SNS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이매리가 실명을 거론한 인물들이 사회 유명인사라는 점에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는 '이매리'가 상위권에 오르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매리는 지난 1994년 MBC 3기 공채 전문 MC로 연예계에 데뷔, 이후 드라마 '장길산' '연개소문' '내조의 여왕'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카타르에 거주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은지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은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매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