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채리나 "피가 나는지도 모르고 불태워" [TD#]
2021. 11.12(금) 14:07
채리나
채리나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골때녀' 가수 채리나가 축구 열정을 드러냈다.

채리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혐오 주의다. 진짜 피가 나는지도 모르고 불태웠다. 열심히 하는데 몸은 안 따라준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채리나가 신었던 양말이 담겨 있다. 특히 양말이 피로 물들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채리나는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 출연 중이다.

그가 속한 FC 탑걸은 신생팀 평가전에서 1승 1패를 기록해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채리나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때녀 | 채리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