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만 로맨스' 오나라에게 빠져들 시간 [인터뷰]
2021. 11.13(토) 13:00
장르만 로맨스 오나라
장르만 로맨스 오나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밝고 유쾌한 매력이 모니터 밖을 뚫고 나오는 줄 알았다. 그만큼 배우 오나라의 아우라는 단번에 빠져들 수밖에 없을 정도로 매력적이다. 그 매력을 고스란히 담은 '장르만 로맨스'가 관객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이제 오나라에게 빠져들 시간이다.

17일 개봉되는 영화 '장르만 로맨스'(감독 조은지·제작 비리프)는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 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로, 오나라는 현(류승룡)의 전 아내이자 그의 절친 순모(김희원)의 여자친구 미애를 연기했다.

오나라는 '장르만 로맨스'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출연을 결심했다고 했다. 그는 "시나리오가 너무너무 재밌었다. 받자마자 만화책 읽듯이 빠르게 읽었다"라고 했다. 특히 캐릭터 간의 관계 설정이 너무 재밌었단다. 오나라는 "이혼한 남편과 육아 문제로 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웃겼고 남편의 절친과 비밀 연애를 하고 있다는 설정이 재밌었다. 거기다가 고3 아들까지. 세 명의 남자들과 관계하고 있는 설정이 독특하고 즐거워 보여서 선택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시나리오뿐만 아니라 '장르만 로맨스'의 면면이 오나라를 설레게 했다. 배우 겸 감독인 조은지 감독과 류승룡, 김희원 등 함께 하는 사람들이 오나라가 망설이지 않고 미애가 되기로 결심하게 만들었다.

특히 조은지 감독에 대한 신뢰가 대단했다. 오나라는 "촬영 전에 조은지 감독님이랑 많이 만났다. 미애와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이 감독님께서 작품에 대해 많이 연구하고 노력하셨다는 게 느껴졌다"면서 "제가 모르고 있던 부분에 대해 명쾌하게 설명해주셨다. 저는 감독님에게 완전히 의지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미애 캐릭터를 만드는 데 있어 조은지 감독의 디렉팅이 명확했다고. 전남편 현과 남자 친구 순모와 있을 때 극명한 온도 차이가 있었으면 한다고 했단다. 또한 미애가 시크하지만 매력적으로 보였으면 좋겠다는 조은지 감독의 섬세한 디렉팅을 받아 오나라는 자신만의 미애를 만들어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극 중 미애는 아들보다는 자신의 삶이 더 중요한 사람으로 그려진다. 아들을 전남편에게 맡겨두고 남자 친구와 함께 여행을 가는 등 엄마보다는 '여자'에 가까운 캐릭터다. 이는 실제 오나라와 비슷한 부분이었다. 오나라는 "여자로서의 삶을 중요시 여기는 건 큰 공통점인 것 같다. 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끼고, 거기에서 많은 에너지를 얻는 스타일이다"라고 했다. 그렇기에 오나라는 미애를 완벽하게 표현할 수 있었다.

또한 오나라는 극 중 미애와 그의 아들 성경(성유빈)의 관계보다 미애와 순모의 관계에 집중했다. 오나라는 "아들보다는 이혼한 전 남편과 절친이자 비밀 연애를 하고 있는 순모와의 연애가 다이내믹하고 설레고 그랬다. 아들보다는 순모에게 위로를 받고 아들의 교육을 아빠에게 많이 미루는 미애이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장르만 로맨스'에서 미왜와 순모는 적재적소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유쾌한 웃음을 유발한다. 오나라와 김희원의 '로맨스 케미'가 기대 이상의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을 빠져들게 만든다. 두 사람의 '로맨스 케미'에는 찰떡같은 호흡이 있었다. 오나라는 "이상하게 김희원 선배님 하고 처음 대면했던 순간부터 대화가 잘 통했다. 그게 연기할 때도 고스란히 묻어나더라. 친 남매처럼 허심탄회하게 신에 대해 이야기했다. 연기할 때 말이 많았던 게 아닌데 호흡이 착착 맞아떨어져 갔던 게 인상적이었다. 말을 하지 않아도 눈빛만 봐도 잘 통하는 사람이었다"라고 말했다.

로맨스 연기뿐만 아니라 오나라의 현실감 넘치는 생활 연기도 미애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켰다는 평이다. 오나라는 생활 연기 비결로 "저는 호기심이 많은 스타일이다. 사람들을 좋아하고 호기심이 많다 보니까 관찰하는 걸 잘한다. 사람들의 말버릇이나 행동들을 잘 캐치하는 편이다. 그게 아마도 연기에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나 싶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장르만 로맨스'는 '위드 코로나' 시대, 극장가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오나라는 "감격적인 순간이다. 무대인사를 돌면서 코 끝이 찡해지더라. 그 정도로 기다렸던 순간이다"라며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오나라는 "저는 가늘고 길게 가고 싶다. 오래도록 잔잔하게 함께 즐기면서 살고 싶다. 휴먼 드라마이길 바란다"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의미가 담긴 소망을 밝혔다.

"무명이었을 때 작은 신이었어도 즐기면서도 했어요. 그때 꿈이 뮤지컬 배우였는데 무대에서 연기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저는 즐거웠어요. 앙상블이었을 때도 저는 스스로 배역 이름을 정하고 제 캐릭터대로 연기를 하는 스타일이었어요. 그랬더니 앙상블이었음에도 팬들이 생기고, 관계자 분들이 눈여겨보시더라고요. 그분들이 드라마, 영화에 저를 불러와 주셨고, 저는 작은 역할이지만 행복하게 연기했더니 배역이 커지면서 여기까지 왔어요. 23년이 흘렀지만, 저에겐 화살처럼 빠르게 흘러간 느낌이에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NEW]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르만 로맨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