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레임드' 박정민 "이제훈 전화 한 통에 감독 데뷔, 고맙다"
2021. 12.06(월) 11:17
언프레임드, 박정민
언프레임드, 박정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박정민이 이제훈의 전화 덕분에 '언프레임드'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6일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마음속 깊숙이 품고 있던 이야기를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다.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네 편의 영화가 공개된다.

평소 에세이를 엮어 책으로 발간할 정도로 글을 즐겨 쓰던 박정민은 '반장선거' 연출을 맡아 감독 데뷔를 하게 됐다. 박정민은 "제자자 중 한 명인 이제훈의 전화 한 통으로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박정민은 "스무 살, 스물 한 살 이후로는 연출을 꿈도 못 꿔봤다. 앞으로도 기회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제가 가지고 있던 시나리오를 실사로 만들 기회를 줘서 정말 고맙다"라며 이제훈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뿌듯하고 또 설렌다"라며 작품을 공개하는 소감을 전했다.

'언프레임드'는 8일 왓챠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왓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정민 | 언프레임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