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칼의 전쟁’, 8주간의 미식 잔치 성료
2021. 12.28(화) 07:38
칼의 전쟁
칼의 전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매주 월요일 밤 맛깔스러운 팔도 음식들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무한 자극했던 ‘칼의 전쟁’이 8주간의 황홀한 미식잔치를 성료했다. 팔도 명인들의 손맛으로 꽉 채워진 푸짐한 팔도 한 상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하며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27일 방송한 tvN STORY·LG헬로비전 예능프로그램 ‘칼의 전쟁’ 8회에서는 코미디언 김태균이 스페셜 MC로 나선 가운데, ‘팀 대결 팔도 한 상’이라는 주제로 마지막 대결이 펼쳐졌다.

팔도 명인들은 완벽한 한 상 차림을 위해 스튜디오 녹화 전부터 머리를 맞대 이목을 끌었다. 이때 흑팀의 북한 대표 허진 명인이 북한식으로 만든 장들을 소개한 데 이어, 백팀의 충청도 대표 노기순 명인은 각종 청과 효소부터 200년된 씨간장의 실체까지 공개해 대결 시작 전부터 명인들의 노하우로 꽉 채워진 역대급 대결을 기대케 했다. 무엇보다 도경완의 흑팀이 이찬원의 백팀에 8대 6으로 앞서고 있는 가운데 4승을 걸고 단체전이 펼쳐져 관심을 집중시켰다. 제한시간 60분동안 15분마다 명인 2명씩 교대해가며 요리를 하는 릴레이 단판 대결을 펼치게 된 것.

흑팀은 흔히 맛볼 수 없는 진미인 당나귀 고기를 활용한 경기도 대표 최영호 명인의 당나귀 육회부터 북한 대표 허진 명인의 거위찜과 꼬리떡, 전라도 대표 김혜숙 명인의 참게탕, 제주도 대표 고봉자 명인의 쥐치조림과 전복 성게 된장 물회 등 각 지역의 맛을 가득 품은 ‘장맛 담은 육해공 한 상’을 선보여 군침을 절로 삼키게 했다. 특히 당나귀 육회를 맛본 김태균은 “살살 녹아요. 소고기 육회보다 훨씬 부드러운 거 같은데”라고 말한 한편, 이찬원은 조심스레 첫 맛을 본 뒤 젓가락질을 멈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그 맛을 더욱 궁금케 했다.

그런가 하면 백팀은 ‘겨울 바다 신선한 한 상’으로 흑팀에 맞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원도 대표 심명숙 명인의 오징어 순대부터 희귀한 식재료인 말미잘을 활용한 경상도 대표 박경례 명인의 장어 말미잘탕, 서울 대표 임성근 명인의 양미리 조림과 돼지고기 굴솥밥, 충청도 대표 노기순 명인의 우설 삼합까지 다채로운 팔도의 음식들이 상을 가득 채워 눈길을 끌었다. 이에 우설 삼합을 맛본 김태균은 “입안에 들어가니 막 난리가 난다. 화려한 맛”이라며 감탄을 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더욱이 백팀의 한 상을 즐기던 도경완은 “제가 가진 복을 결혼하면서 다 쓴 줄 알았더니 또 이런 복이 있네요. 평생 그리울 것 같아요, 이 순간이”라며 격한 감동을 표해 관심을 모았다.

이 같은 양팀의 총력전 끝에 이찬원의 백팀이 김태균의 선택을 받으며 도경완의 흑팀에 10대 8로 최종 승리를 차지했다. 이에 서울 대표 임성근 명인은 “몸 안 아플 때까지 한식을 꾸준히 하고싶습니다”라며 한식을 향해 한층 더 강렬해진 의지를 내비치기도.

이처럼 ‘칼의 전쟁’은 8주동안 팔도 명인들의 손끝에서 탄생한 다채롭고 새로운 음식들의 향연으로 안방극장에 전국 팔도 음식의 참맛을 전파, 정통 한식 예능의 파워를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수탉 고환, 쇠골(소의 뇌), 당나귀 고기 등 진귀한 식재료들로 시선을 휘어잡는 것은 물론, 5분 릴레이 대결 등 참신한 대결 방식을 도입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단단히 매료시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STORY, LG헬로비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칼의 전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