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정우성 "절친 이정재, 작품 보고 고생했다고 응원" [인터뷰 맛보기]
2022. 01.04(화) 17:13
고요의 바다 정우성
고요의 바다 정우성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고요의 바다'의 제작자 정우성이 이정재에 대해 이야기했다.

정우성은 4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고요의 바다'(극본 박은교·연출 최항용)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한 절친인 배우 이정재으 반응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24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정우성이 제작자로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정우성은 작품 공개 이후 절친인 이정재의 반응에 대해 "작품을 보고 조용히 와서 고생했다고 하더라.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하셨다"면서 "'고요의 바다'가 내포하고 있는 장점과 제가 왜 이걸 하려고 했는지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다. 든든한 응원의 이야기를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정우성과 이정재는 '태양은 가득히' 이후 '헌트'로 22년 만에 연기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정우성은 "많은 분들이 22년 만에 만난 의미를 부각해주시고, 기대해주시고 있다. 우리 스스로도 의미가 남다르지만 그 의미를 다 지우고 작품으로 여러분들에게 평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치열한 현장이었다"고 전했다.

정우성이 제작에 참여한 '고요의 바다'는 넷플릭스에서 시청 가능하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요의 바다 | 정우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