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잊지 않겠다"…故 강수연, 영화인들 애도 속 영면 [종합]
2022. 05.11(수) 10:48
故 강수연 영결식
故 강수연 영결식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故 강수연이 영면에 들었다.

故 강수연의 영결식이 11일 오전 10시 서울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 영결식장에서 진행됐다. 사회는 배우 유지태가 맡았다.

이날 영결식은 유지태의 사회로 엄숙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장례위원장인 김동호 강릉 국제영화제 이사장을 비롯해 임권택 감독, 정지영 감독, 연상호 감독, 배우 설경구 문소리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김동호 이사장은 감수연과의 인연을 언급하며 "우리 영화인들은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모였다. 배우 강수연을 좋아하고 사랑하는 모든 분들이 믿기지도 않고 믿을 수도 없는 황망하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서 당신을 떠나보내고자 한다"라고 추도사를 전했다.

이어 김동호 이사장은 "수연 씨 이게 어찌 된 일입니까. 우리가 좋아하던 만두 가게에서 만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았는데 졸지에 제 곁을 떠나가니 그때 건강하게 보였는데 이게 어찌 된 일인가"라고 침통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동호 이사장은 "당신은 오늘 우리 곁을 떠나서 지상의 별이 졌어도 당신은 천상의 별로 우리들을 지켜줄 것이다. 강수연 씨 부디 영면하시길 바란다. 장례위원장으로 장례기간 동안 조문해주시고 유족들을 위로해 주신 모든 분들께 유가족을 대신해서 깊은 감사의 말씀드린다"라고 추도사를 끝맺었다.

임권택 감독은 "친구처럼, 동생처럼, 네가 곁에 있어 늘 든든했는데 뭐가 그리 바빠서 서둘러 갔는가. 편히 쉬어라"는 추도사로 강수연을 추모했다.

설경구도 고인과 함께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던 영화 촬영 현장에서의 추억을 회상하며 "알려지지 않았던 저에게 앞으로 계속 영화를 할 거라는 응원을 해주셨다. 선배님은 영원하 저의 사수셨다. 비단 저뿐이 아니라 다른 후배들에게도 이런 모습을 보여주셨다. 우리 배우들의 진정한 스타셨다"면서 "우리에게 빛을 주시고 영원히 함께할 것이다. 언제든 어디든 어느 때든 찾아와 달라. 너무 사랑했던 배우들에게 찾아와서 다독여주시고 끝으로 행복해했던 촬영장 찾아와 주시라. 나의 친구, 나의 누이, 나의 사부님. 보여주신 사랑과 염려, 배려와 헌신 영원히 잊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인이 생전 아끼던 후배인 문소리는 추도사를 진행하는 내내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문소리는 "언니, 다음에 만나면 우리 같이 영화하자"라고 울먹이며 말하며 고인을 떠나보냈다.

고인의 유작인 넷플릭스 영화 '정이'의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이 마지막 추도사를 진행했다. 연상호 감독은 "영화 제안을 드리고 몇 번의 만남 끝에 선배님께서 해보자고 했을 때 저는 정말 뛸 듯이 기뻤다. 든든한 '백'이 생긴 것 같았다"면서 "촬영을 하면서도 강수연이라는 거대한 배우와 제가 이렇게 각별한 사이가 될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또한 연상호 감독은 "이 영결식이 끝나는 대로 저는 선배님과 영원한 이별을 하는 대신 작업실로 돌아가 선배님과 함께 선보일 새 영화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 한국 영화 그 자체였던 선배님, 저는 이제 선배님의 마지막 영화를 함께 하며 새 영화를 선보이기 위해 끝까지 동행하겠다. 마지막 순간까지 제가 선배님의 '백'이 되어 드리겠다"라고 말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후 故 강수연의 동생이 유가족을 대표해 김동호 이사장과 임권택 감독을 비롯해 장례 기간 내내 빈소를 지켰던 영화계 인사들에게 감사 인사를 진하며 "인생을 영화와 함께한 강수연 배우가 영원히 기억되길 소망하며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고 답사를 전했다.

이번 영결식은 영화인장으로 치러졌으며, 장례위원장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이다. 장례고문으로는 김지미, 박정자, 박중훈, 손숙, 신영균, 안성기, 이우석, 임권택, 정지영, 정진우, 황기성이다. 장례위원으로는 강우석, 강제규, 강혜정, 권영락, 김난숙, 김종원, 김호정, 류경수, 류승완, 명계남, 문성근, 문소리, 민규동, 박광수, 박기용, 박정범, 방은진, 배창호, 변영주, 봉준호, 설경구, 신철, 심재명, 양윤호, 양익준, 연상호, 예지원, 오세일, 원동연, 유인택, 유지태, 윤제균, 이광국, 이병헌,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창동, 이현승, 장선우, 전도연, 정상진, 정우성, 주희, 차승재, 채윤희, 최동훈, 최병환, 최재원, 최정화, 허문영, 허민회, 홍정인이다.

발인은 영결식 이후 거행되며 장지는 용인공원이다.

앞서 故 강수연은 지난 5일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뇌출혈 증세로 치료를 받았으나 지난 7일 병원으로 이송된지 사흘만에 끝내 숨을 거뒀다. 갑작스럽게 전해진 비보에 영화계 뿐만 아니라 대중들의 큰 슬픔이 이어졌다. 8일부터 3일간 이어진 장례식에는 영화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으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아역배우로 시작해 '고래 사냥 2'(1985),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1987) 등에 출연하며 청춘스타로 떠올랐던 그는 1986년 임권택 감독의 '씨받이'로 베니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한국영화 최초의 월드스타가 됐다. 삭발을 하며 연기혼을 보여준 '아제 아제 바라아제'(1989)로 모스크바국제영화제에서도 최우수여자배우상을 수상했고, 1990년대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1989), '경마장 가는 길'(1991), '그대 안의 블루'(1992),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1995), '처녀들의 저녁식사'(1998) 등 숱한 화제작을 내놓았다. 2001년 드라마 '여인천하'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기도 했다. 유작은 올해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영화 '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故 강수연 배우 장례위원회, 유튜브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수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