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수 "즐거움 주는 배우 일, 오래 하고 싶어요" [화보]
2022. 05.23(월) 13:40
유인수
유인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유인수가 배우로서 이루고 싶은 목표를 들려줬다.

유인수는 최근 한 패션 매거진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 속 유인수는 신인답지 않은 여유로운 아우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남미 스타일의 화려한 모자부터 단정한 슈트까지 완벽 소화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불과 몇 개월 만에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받게 됐는데, 신기하고 감사하다"며 최근 받고 있는 사랑에 대한 감사함을 표한 뒤,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다"라며 직접 연기한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윤귀남에 대해 말했다.

또한 차기작인 tvN 새 드라마 '환혼'에 대해 "사극이지만 익히 아는 사극과는 다른 매력 있는 판타지 사극이라 촬영이 흥미롭다. 내가 맡은 당구는 인물 자체가 매력적으로 보였으면 좋겠다는 얘기가 나올 만큼 생동감 있는 캐릭터다. 밝은 모습을 유지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귀띔해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유인수는 "캐릭터를 맡으면 인물에 대해 많이 준비하는 편이고, 그 과정이 꽤 즐겁다. 타인에게 즐거움을 줄 때 큰 행복을 느낀다. 앞으로도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라며 배우로서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인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