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무관” 이상순, 제주도 카페 논란 해명 [전문]
2022. 07.05(화) 19:0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가수 이상순이 카페 오픈 논란에 대해 무거운 심경을 전했다.

이상순은 최근 제주도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카페를 창업해 영업을 시작했다. 이에 관련 5일 이상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보았다"는 글로 운을 뗐다.

이상순은 "일단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다. 제 아내는 이 카페와 무관하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저는 오래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고,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하나. 그래서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됐다.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 규모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들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꽉 차도 스무 명 남짓 들어갈 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됐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최근 이 카페에 관련해 손님들이 많이 방문하면서, 카페가 번잡해져 동네가 소란스러워져 논란이 됐다. 특히 가수 이효리의 이름값에 관련해 카페 영리 활동을 향한 논란이 커졌다.

이에 이상순은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이다.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롱플레이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하 이상순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상순 입니다.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일단 롱플레이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입니다.
제 아내는 이 카페와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입니다.

저는 오래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고,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된 것입니다,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 규모가 적당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사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들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꽉 차도 스무 명 남짓 들어갈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된 것입니다.

일년이 넘는 시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고,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 주었고,
저는 지인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는 다른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준 것이 기사화되어 일이 커진 것 같습니다.

처음부터 저는 가게에 가끔 갈 수는 있겠지만, 계속 커피를 손님들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습니다.
가끔 시간이 되면 들려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되었습니다,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입니다.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롱플레이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러 가지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