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더' 이유영, '우아한 카리스마' 판 뒤집었다
2022. 07.14(목) 08:51
인사이더
인사이더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완전무결하다. ‘인사이더’ 이유영이 흠잡을 곳 없는 퍼펙트 해결사로 판을 뒤집었다.

지난 13일 밤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극본 문만세·연출 민연홍)에서 오수연(이유영)은 골드맨카지노를 접수하려는 판을 짜고 뒤엎을 때까지 모든 순간 해결사 모먼트를 빛냈다.

이날 오수연은 김요한(강하늘)과 골드맨카지노의 비자금을 털어냈다. 양준(허동원)과 양화(정만식) 형제가 쥐고 있는 비자금을 김요한의 손에 쥐여주기 위해 VIP와의 연합은 물론 양준을 향한 총격부터 치밀하게 준비한 위장 도주까지 완벽하게 성공했다. 이에 3000억 비자금은 오수연과 김요한 손에 들어왔고, 두 사람은 공동의 복수에 한 걸음 더 나아갔다.

비상한 두뇌와 철저한 계획 그리고 이를 해내는 능력까지 오수연은 완전무결한 해결사였다. 이유영은 오수연의 해결사 모먼트를 우아한 카리스마로 풀어냈다. 차분하고 꼿꼿하게, 흔들림 없는 이유영의 섬세한 자태는 매 순간 몰입을 이끌며 캐릭터에 대한 신뢰를 더함으로써 그와 함께 극을 따라가게 만들었다. 복수를 위해 주저 없이 나아가면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는 이유영 표 오수연의 품격이 ‘인사이더’를 더욱 풍성하게 채워내고 있다.

특유의 아우라로 시청자를 극에 빠져들게 만들고 있는 이유영의 드라마 ‘인사이더’는 매주 수, 목 밤 10시 30분 JTBC를 통해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인사이더']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인사이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