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장관 "방탄소년단 병역면제, 맏형 진 12월 입대 전 확정”
2022. 10.05(수) 15:5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병역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오는 12월 안에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박보균 장관은 5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의 "방탄소년단의 병역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는 질의을 받았다.

이에 박 장관은 "받탄소년단의 맏이라 할 수 있는 멤버 진의 군 입대 문제가 12월로 정리가 되는데 그 전에 빠른 시간 안에 문체부 입장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병역문제와 관련해 문체부의 오랜 입장이 있다"라며 "국방은 신성한 의무이고 병역은 공정의 상징이다. 방탄소년단이 K-컬처 선봉장으로서 한국을 알리고 경제적으로 엄청난 파급효과를 끼친 점과 방탄소년단을 포함한 대중예술인과 순수예술인 사이의 형평성 문제, 7인 그룹 멤버 중 한 명이 군대에 갈 경우 완성체로서의 공연 문제, 여론 분석과 20대 남성들의 의식, 국회의원의 생각과 고견 등을 종합적으로 오래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지난 7월 취임 간담회, 8월 대중 음악계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도 방탄소년단의 병역 문제와 관련해 "국방부가 결정한 사안으로 여론을 수렴해 나가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은 1992년생이다. 입대 시기가 지났지만 2020년 개정된 병역법에 따라 문체부 장관의 입영 연기 추천을 받아 올해 말까지 입영이 연기된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탄소년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