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VS김래원, 두 능력자의 정면승부 [T-데이]
2022. 11.20(일) 14:27
런닝맨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런닝맨' 김래원과 박병은이 멤버들과 이름표 레이스를 펼친다.

20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업그레이드된 ‘폭탄X이름표 뜯기’ 레이스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폭탄 설계자를 피해 자신의 폭탄을 해제해야 하는 ‘추리 레이스’와 ‘이름표 뜯기’가 결합한 런닝맨 시그니처 미션으로 진행됐다. 실제 폭탄이 등장하자 멤버들은 “진짜 다이너마이트다!”, “바로 터지는 거야? 이렇게까지 해야 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폭탄이 터지자 순식간에 현장은 긴장감에 휩싸였다.

김래원과 박병은은 ‘런닝맨’ 첫 출연인 만큼 열정을 불태우며 맹활약했는데 김래원은 레이스 시작과 동시에 장소 전체를 탐색하기 시작했고 이어 멤버들의 틈을 노린 뒤 온몸을 날려 이름표를 낚아채는 ‘공중제비 기술’을 선보였다. 김래원은 “더 뜯고 싶은데 다들 어디 가셨지!”라며 모든 곳을 휘젓고 다니는 이름표 사냥꾼으로 거듭났고 멤버들은 “얘 눈빛이 변하는 거 같다”, “김래원한테 당했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또 김래원은 “내가 도전해도 되나..”라며 김종국을 도발했고, 두 사람은 치열한 육탄전을 이어가 또 다른 긴장감을 유발했다.

박병은은 “사람만 보면 놀란다, 죄지은 것도 없는데...”라며 겁먹은 모습을 보이며 병약미를 숨기지 못했고 게임 최약체 ‘병약 병은’으로 전락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후 박병은은 ‘에이스’ 송지효와 1:1로 맞붙게 되었고 “(송지효) 눈빛이 무섭다”라며 속수무책 당하다가도 끝까지 버티는 질긴 생존력으로 예상외 박빙의 승부를 펼쳐 레이스 판을 흔들었다.

김래원과 박병은은 ‘런닝맨’을 제압해 추격전 에이스로 등극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