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크 권진영 대표, 가족 아닌 명품사 전 직원에도 법카 플렉스
2022. 11.30(수) 13:43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 권진영 대표가 가족이나 회사 직원이 아닌, 단골 명품사 전 직원에게도 법인카드를 제공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30일 디스패치 보도 등에 따르면 권진영 대표는 1000만 원 한도의 법인카드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한 명품 매장 전 직원 A씨에게 제공했다.

A씨는 권 대표의 식도락 여행 사진에도 종종 등장해 온 인물로 현재는 해당 명품숍을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권 대표로부터 카드를 받은 18개월여 동안 약 1억800만 원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명품 쇼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몸매관리 등에도 해당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뿐 아니라 권 대표의 가족 등도 개인적 용도로 후크의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관련 내용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필요해 보이는 상황이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후크 관계자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고 있다.

디스패치는 이날 권 대표가 6년 동안 법인카드로 결제한 금액이 28억여 원이라고 보도했다. 명품 구입과 식도락 여행, 온라인 게임 머니 충전, 금 구매, 미용 등에 주로 사용했다며 카드 사용 내역도 공개했다.

한편 권 대표는 후크 소속 가수이자 배우 이승기와 음원료 정산 등을 이유로 갈등을 빚어왔다. 이와 관련해 권 대표는 이날 "내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라는 공식입장을 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권진영 대표 | 후크엔터테인먼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