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호 "'1박2일' 발탁, '슈룹' 덕이 크지 않을까요?" [인터뷰 맛보기]
2022. 12.08(목) 07:00
배우 유선호
배우 유선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유선호가 KBS 간판 예능 '1박 2일 시즌4'에 합류하는 소감을 전했다.

7일 유선호의 인터뷰가 서울 종로구 통의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유선호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슈룹'을 비롯해 근황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유선호는 최근 '1박 2일 시즌4'(이하 '1박2일') 고정 멤버 합류 소식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과거 이승기에 이어 최연소 막내의 등장에 시청자들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

유선호는 "어렸을 때부터 정말 즐겨보던 내 마음속 1등 프로그램인데, 거기에 내가 나간다고 하니 얼떨떨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실 출연을 두고 고민과 걱정을 할 시간도 없이 제작진과 첫 미팅을 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함께하자는 연락을 받았고 4일 뒤에 바로 첫 촬영을 간 거다. 최근 방송분만 정주행을 하고 곧바로 갔다"라며 "고민에 빠질 시간도 없이 촬영을 했는데 모두가 나를 너무나 반겨주시고 예뻐해 주셔서 재미있게 촬영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선호는 발탁 비결이 따로 있느냐는 질문에 "사실 나는 잘 모르겠다. 일단은 '슈룹'의 덕이 크지 않겠나 싶다"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이어 같은 소속사인 배우 나인우가 고정 멤버인 것에 대해서는 "예전에 2년 정도 회사 숙소에서 함께 살던 사이다. 형이 있어 너무나 든든했다"라며 "인우 형뿐만 아니라 모두가 처음인 나를 서로 알아가는 과정을 가졌다. 앞으로 다른 멤버들에게도 많은 조언을 구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인우 형과 같은 소속사라서 출연에 영향이 있었다거나 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제작진이 '같은 회사인데 문제가 되지는 않을까'라는 이야기를 먼저 하셨다"라며 "'1박2일'이 누군가를 꽂겠다고 해서 꽂아지는 프로그램도 아니지 않나. 제작진의 선택을 받고 임하게 된 만큼 최선을 다하고 싶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유선호 출연분은 11일 저녁 방송하는 '1박2일'을 통해 최초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1박2일 | 슈룹 | 유선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