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여진구, 겨털 나는 나이 됐더라" (두발로 티켓팅)
2023. 01.19(목) 11:35
티빙 두발로 티켓팅, 주지훈 여진구 최민호 하정우
티빙 두발로 티켓팅, 주지훈 여진구 최민호 하정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두발로 티켓팅'의 배우들이 여행을 통해 서로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된 사실들을 이야기했다.

19일 오전 티빙 웹 예능프로그램 '두발로 티켓팅'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세영 PD, 배우 하정우 주지훈 최민호 여진구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두발로 티켓팅'은 하정우 주지훈 최민호 여진구가 뭉쳐 더 많은 청춘들을 여행 보내주기 위해 뉴질랜드로 떠나 고군분투하는 본격 대리고생 로드트립이다.

네 사람은 뉴질랜드에서 동고동락하며 오랜 시간을 보냈다고. 여행을 통해 서로에 대해 알게 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하정우는 "주지훈이 몇 년 사이에 요리가 많이 늘었더라. 또 흥이 늘어서 춤을 많이 추더라. 텐션이 올라가 있어서 새로운 경험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지훈은 "정우 형은 이미 알던 사석에서의 모습 그대로였다"라고 말해 고정 예능을 통해 처음 모습을 드러낸 하정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주지훈은 "민호, 진구와는 과거 작품을 통해 만난 적이 있었다. 민호는 20대 중반일 때 만났는데, 그때도 열정이 넘쳤었지만 파란 불꽃이었다면, 지금은 좀 더 농익고 노랑이 많이 섞인 불꽃이 된 느낌이다. '어느덧 우리 민호가 서른이 넘었구나'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또한 여진구에 대해서는 "진구는 9살인가 10살 때, 아역 배우로 처음 봤었다. 이번에 새롭게 알게 된 건 겨드랑이 털이 났다는 거다"라고 폭탄 발언을 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주지훈은 "숱이 많구나 싶었다"라고 농담했고, 여진구는 "왁싱을 한다"라고 말하며 민망한 표정을 숨기지 못해 웃음을 더했다.

이들의 케미스트리가 묻어날 '두발로 티켓팅'은 20일 티빙을 통해 최초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빙]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두발로 티켓팅 | 여진구 | 주지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