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 류경수, 과정의 힘 [인터뷰]
2023. 02.04(토) 09:00
정이 류경수
정이 류경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과정이 좋다면 어떠한 결과도 괜찮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 것만으로 이미 충분한 결과를 받은 것이나 다름 없기 때문이다. 과정의 힘을 믿는, 배우 류경수다.

지난 20일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는 급격한 기후 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다. 류경수는 극 중 크로노이드 연구소장 상훈을 연기했다.

류경수는 ‘정이’에 출연한 이유로 연상호 감독을 꼽았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을 함께 하며 쌓은 연상호 감독에 대한 신뢰가 류경수를 ‘정이’로 이끌었다. 류경수는 이에 대해 “연상호 감독님의 현장은 너무 좋다. 많은 분들이 출근하기 싫다고 이야기하지 않나. 그런데 연상호 감독님의 현장은 매일 출근해도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경수는 “연상호 감독님은 어떤 이야기든, 역할의 크고 작고를 떠나서 이야기해 주시면 다 감사하게 할 것 같다”라고 연상호 감독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류경수가 연기한 상훈은 크로노이드 연구소 소장으로, 되지도 않는 유머로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고 호감보다는 비호감을 자아내는 인물이다. 웃기지도 않은 유머만 하는 것 같았던 상훈은 극 중반부에서 사실 AI라는 정체가 밝혀지면서 ‘정이’의 중요한 반전을 품고 있는 인물이기도 했다. 류경수는 상훈에 대해 “상훈이라는 캐릭터는 신뢰가 안 가야 맞지 않나. 액면가는 어려 보이는데 직책은 높고, 하나도 신뢰는 안 가는 아이러니를 지닌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류경수는 상훈이 지닌 반전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다고 했다. 그는 “상훈이 AI라는 걸 사실은 저만 알고 있는 거 아닌가. 어떻게 해야 고민했는데 우리 주변에서 보이는 가장 불편하고 부담스러운 사람의 유형이 뭘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류경수는 고민 끝에 상훈을 별 것도 아닌 걸 부풀려서 받아들이고, 이를 또 과장해서 리액션하는 유형의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또한 류경수는 “관객들이 ‘얘가 왜 이러지’라고 생각하며 보다가 사실은 상훈이 인간이 아닌 AI라고 밝혀졌을 때 크게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에 류경수는 연기할 때 얼굴의 주름을 최대한 만들어내 과한 표정으로 상훈을 연기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정이’는 공개 3일 만에 1930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영화(비영어) 부문에서 1위를 차지, 한국을 비롯해 미국, 독일, 스페인, 대만, 싱가포르 등 총 80개 국가/지역의 TOP 10 리스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류경수는 이에 대해 “이 정도까지는 될 줄 몰랐다. 당연히 기분 좋다”면서 “결국 영화라는 건 관객들이 봐주셔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 의미에서 많이 봐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했다.

이어 류경수는 “사실 크게 피부로 와닿는 건 없다. 다만 헛되지 않은 작업이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류경수는 ‘정이’가 글로벌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요인에 대해 “마치 SF 단편 소설 같은 느낌의 이야기이다 보니까 좋아해 주신 건가 싶다. 거대한 세계의 이야기이기보다는 한 개인의 사적인 이야기를 SF 배경으로 그려내서 흥미롭게 다가왔나 싶다”라고 했다.

괄목한 성적을 낸 것 이상으로 ‘정이’는 류경수에게 남다른 의미로 남아있다. 특히 작품이 공개되기 전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故 강수연을 비롯해 연상호 감독, 김현주와 함께 했던 현장이 결과보다 과정을 중요시하는 류경수에게는 너무나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류경수는 “‘정이’ 현장처럼 재밌게 웃으면서 서로를 배려하는 좋은 과정을 겪으면 결과가 아쉽더라도 그 사람들과 계속 만나고 연락도 하지 않나. 했다. 그런 의미로 저는 과정의 힘을 믿고 있다”라고 ‘정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경수 | 정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