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측 "이찬종 소장 출연분 편집, 예정된 촬영 계획 無" [공식입장]
2023. 02.21(화) 17:35
이찬종
이찬종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반려견 훈련사 이찬종 소장이 여성 보조훈련사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동물농장' 측이 입장을 밝혔다.

SBS 교양프로그램 '동물농장' 측은 21일 티브이데일리에 "이찬종 소장이 출연한 19일 방송분의 경우 다시 보기, VOD 등을 편집해 제공할 계획이다. 이전 회차 출연분에 대해선 논의 중이다. 이 밖에 예정된 촬영 계획은 없던 상태"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경기도 오산경찰서는 한 반려견 훈련사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 관련 고소장이 접수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반려견 훈련사에 대한 다양한 추측을 내놨지만, 이찬종 측이 직접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해당 훈련사가 이찬종임이 드러났다.

이찬종 소장은 법무법인 우리를 통해 "여성 A씨가 이찬종 소장을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서에 형사고소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반려동물 센터의 센터장 B씨와 함께 여성 A씨가 직장내 괴롭힘 가해자로 피해자들로부터 진정이 제기되어 징계를 받은 이후 갑자기 이와 같은 무고행위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여성A는 무고죄로, 남성 B씨를 상대로는 공갈, 강요, 무고 교사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죄 등으로 고소하기 위해 고소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고소장은 다음 주 내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이찬종]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물농장 | 이찬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