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복순' 변성현 감독, '닥터 스트레인지' 보고 멘붕에 빠진 사연 [인터뷰 맛보기]
2023. 04.06(목) 16:00
길복순, 변성현
길복순, 변성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영화 '길복순'의 변성현 감독이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를 보고 멘붕에 빠진 이유를 들려줬다.

변성현 감독은 6일 오후 서울 삼청동 소재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닥터 스트레인지'를 보는데 '길복순'에 넣으려고 한 장면과 비슷한 연출이 있어 멘붕에 빠졌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변성현 감독은 '길복순'이 '존윅' '킬빌' 등 액션 영화를 떠오르게 한다는 평가에 대해 "피할 수 없다 생각한다"라면서 "그래서 주인공의 성도 일부러 '길(Kill)'로 정한 거고, '존윅'에 나온 회사 콘셉트도 유지한 거다. 사실 다른 단어나 표현을 생각해 봤는데 너무 별로일 것 같더라. 뻔하지만 기존의 뼈대를 유지하되 살짝 비틀어보자라고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다만 최대한 다른 액션 영화들과 신이 겹치는 건 피하려 했다"는 변 감독은 "촬영 감독님, 음향 감독님, 무술 감독님 등 여러 사람들과 머리를 맞대고 아이디어를 내면서 만약 겹치는 게 있으면 문제가 있다 판단해 일부러 다른 연출을 선택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미처 피하지 못한 신도 있었다. 길복순(전도연)이 미리 미래를 상상하며 시뮬레이션을 해보고 위기를 피해가는, '길복순'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장면이 바로 그것.

변 감독은 "회의를 통해 나온 많은 아이디어 중 가장 최상이라 생각한, 관객들이 보면서 정말 놀라겠다고 생각한 장면이었는데 그때 마침 '닥터스트레인지'가 나왔다"고 작품 속 '도르마무 신'을 언급하며 "심지어 촬영 초반도 아니고 말미에 나온 거였다. 보고 약간 멘붕이었다. 관객들이 정말 신선하게 볼 거라 예상했는데 그 영화를 보고 놀랐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지난달 3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길복순 | 변성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