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2' 최수호, 깜짝 팬미팅서 포옹+셀카 '특급 팬서비스'
2023. 04.14(금) 07:51
최수호
최수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최수호가 차세대 '트로트 대세'다운 넘치는 에너지를 자랑했다.

지난 13일 밤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2 토크콘서트'를 통해 깜짝 팬미팅과 버스킹, 게릴라 데이트 등 다양한 장소에서 팬들과 함께하는 최수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2002년생으로 판소리 전공자인 최수호는 배우 유연석을 닮은 훈훈한 비주얼과 시원한 가창력, 섬세한 감성까지 갖춘 신예로, '트롯 밀크남'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핫한 인기를 누리며 최종 5위라는 높은 순위로 '미스터트롯2' 경연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방송에서 TOP7 멤버들과 함께 1박 2일 합숙소에 입성한 최수호는 자신의 인생에서 특별한 의미를 가진 '마이 스토리송'으로 손인호의 '한 많은 대동강'을 선곡했다.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18번 곡이라 저의 인생곡으로 선택하게 됐다"라고 뭉클한 선곡 이유를 밝힌 최수호는 맑은 하늘 아래 기분 좋게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시원한 라이브를 선보여 시작부터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지난달 서울 양재천 수변공원에서 진행됐던 TOP7의 깜짝 팬미팅 현장이 공개됐다. 수많은 팬들에 놀란 것도 잠시, 최수호는 준결승전에서 마스터 점수 1위의 영광을 안겨준 신곡 '조선의 남자'를 열창해 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또 앙코르 무대로 박상철의 '자옥아', 나훈아의 '고장난 벽시계'까지 열창하며 넘치는 흥과 에너지를 마음껏 발산, 팬들의 폭발적인 떼창을 이끌어내며 공연의 열기를 후끈하게 달궜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펼쳐진 깜짝 팬미팅 현장도 공개됐다. 차세대 '트로트 대세' 최수호의 등장에 엄청난 인파가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고, 남녀노소를 불문한 그의 인기를 재차 실감하게 했다.

팬들의 열띤 요청에 최수호는 지난 본선 1차전에서 선보인 대학부의 팀 미션곡 장민호의 '사랑해 누나'를 박지현과 2인 버전으로 선보였고, 즉석 무반주 라이브에도 흔들림 없는 완벽한 가창력으로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끝으로 최수호는 넓은 광장을 가득 채워준 팬들을 위해 포옹과 하이파이브, 셀카 촬영 등 특급 팬서비스를 선사, 팬 한명 한명과 눈을 맞추며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최수호는 5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개최되는 '미스터트롯2' 전국투어 콘서트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대구, 고양, 창원, 대전, 광주, 인천, 부산, 청주를 돌며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2 토크콘서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수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