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복희X윤항기 레전드의 품격…'화밤' 시청률, 최고 5.5%
2023. 09.13(수) 08:21
화요일은 밤이 좋아
화요일은 밤이 좋아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윤복희와 윤항기가 '가요계 레전드'의 품격을 제대로 보여줬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2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 84회는 전국 기준 4.7%, 최고 5.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추석 맞이 '효도합시다' 특집으로 꾸며져 윤복희, 윤항기, 정미애, 박서진 등 초특급 게스트들이 출격해 흥과 감동을 오가는 선물 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화밤'에 두 번째 방문한 윤복희는 연주자까지 직접 초대해 '화밤' 시청자들을 위해 고퀄리티 음악을 선물했다. 특히 윤복희는 "장민호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하면서 장민호의 '내 이름 아시죠'로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무대를 시작하기 전 윤복희는 "이전에 장민호 씨가 이 노래를 부르는 걸 봤다. 장민호 씨가 아버님을 그리워하면서 만든 노래 아니냐. 저도 어머니가 만 6살에, 아버지는 만 8살에 돌아가셨다. 어린 그 시절로 돌아가서 부모님께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하는 의미로 부르겠다"면서 노래를 시작했다.

진심을 쏟아낸 윤복희는 노래를 하면서 눈물을 보였고, 그런 진심을 고스란히 느낀 '화밤' 전 출연진 역시 눈물을 흘리며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윤복희는 목소리 하나만으로 '화밤'을 눈물바다로 만들었고, MC 장민호는 "시간이 지났는데도 부모님이라는 세글자는 언제 들어도 늘 먹먹함이 따라온다. 오늘 너무 따뜻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말하며 윤복희를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특히 윤복희는 오빠 윤항기와도 함께 무대를 꾸몄다. 윤복희와 윤항기는 '친구야'를 불렀고, 오직 '화밤'에서만 볼 수 있는 두 사람의 듀엣에 모두가 환호했다. 듣기만해도 절로 미소가 지어지고 에너지가 충전되는 행복한 노래에 모두가 하나됐고, 윤복희와 윤항기는 흥과 감동을 오가는 역대급 무대로 '레전드의 품격'을 제대로 보여줬다.

그리고 이날에는 홍지윤과 양지은의 6번째 맞대결도 눈길을 끌었다. 앞서 홍지윤은 양지은과 했던 5번의 대결에서 무승부 1번을 제외하고 4번을 모두 패한 상황. 양지은은 배일호의 '니가 올래 내가 갈까'를 선곡해 안정적인 무대를 펼치며 96점을 받았다. 홍지윤은 장윤정의 '올래'로 공격했고, 홍지윤과 찰떡같이 어울리는 무대로 점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댄스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작정하고 준비했던 무대를 마친 홍지윤은 100점이 나오자 누구보다 가장 많이 놀랐고, 특히 '화밤' 제작진까지 탄성을 지르며 뜻밖의(?) 점수에 깜짝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MC 붐과 장민호 역시 "이건 기적이다. 드디어 홍지윤이 양지은을 이겼다. 트라우마를 이겨냈다"고 흥분을 감주치 못해 웃음을 줬다.

이날 7라운드로 진행된 '데스매치'는 '장민호 팀'이 행운권 라운드에서 승리하면서 4대3으로 역전했다. 거기에 '장민호 팀'이 뽑은 행운권이 '승점 +4'점이 나오면서 8대 3으로 완벽한 승리를 가져갔다. 비록 팀은 승리하지 못했지만, '화밤' 출연진과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준 '붐 팀'의 윤복희와 윤항기에게 '장민호 팀'의 홍자와 김의영이 직접 한우 선물을 건네 추석 특집 다운 훈훈함을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 CHOSUN '화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화요일은 밤이 좋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