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아름 "재혼男, '제2 전청조' 등 악플에 극단적 시도…심각해"
2023. 12.14(목) 08:23
티아라 아름
티아라 아름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아름이 이혼 소송 중임을 밝힘과 동시에 재혼 상대를 공개한 가운데, 남자친구가 각종 추측에 극단적 시도까재 했다며 악플러들을 향한 강경대응을 선언했다.

아름은 "그냥 가만히 있으려다 이 시간에 급박하게 말씀 드리게 됐다"라며 "먼저 남자친구인 저희 오빠가 과한 연락들과 각종 여러 악플과 댓글들로 인해 평소 먹던 우울증 과다 복용으로 충동적이게 자살 시도를 했다"고 14일 새벽 밝혔다.

그는 "오늘도 걱정이 돼 함께 저녁을 먹으려 갔다. 그 후 헤어진 후 연락이 평소와 다르게 잘되지 않아 불안한 마음과 걱정되는 마음에 언니와 함께 한걸음에 달려갔다. 하지만 내가 도착한 후에는 이미 늦어있었고, 오빠는 우울증 약을 과다 복용하여 쓰러져있던 후였다"며 "여기저기 지속되는 악성 댓글, 악플러들의 추측과, 악플러들의 괴롭힘으로 인해 벌어진 일들이라 생각한다"고 적었다.

이어 "부디 잘못을 한 분들은 마음 깊이 사과해 주시고, 이 시간 이후로 많은 분들께서 제발 오빠가 무사하길 간절히 빌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했다. 또 "오빠가 깨어나고 안 깨어나고를 떠나 악플러들, 그리고 결정적인 글들을 올린 사람들. 반드시 강력하게 처벌할 것"이라며 전날에 이어 다시 한 번 강경 대응 입장을 강조했다.

더불어 아름은 "불리하면 자살을 한다고 협박을 한다는 본문을 봤는데, 한 순간도 빠짐 없이 상대를 더 위하고 배려 깊은 사람이다. 그딴 거 1도 없었으니까 사람 목숨 가지고 장난치지 마라. 그리고 우리 좀 건들지 마시라"며 "생명에 관한 루머를 만든 것도 모자라서 악플을 다는 건 아니지 않냐. 전청조라는 사람이고 나발이고 조용히 좀 해달라. 심각하다"고 토로했다.

아름은 지난 10일 이혼 소송 중임을 밝혔고, 새 남자친구와의 재혼 소식도 전했다. 지난 결혼 생활 당시 소송 중인 남편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바, 최초에는 외도 관련 추측이 주를 이뤘다. 아름이 이를 반박하자 후에는 재혼 상대를 향한 추측으로 번졌다.

특히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름의 재혼 상대가 사기 및 성범죄 전과가 있는 인물이고, 거짓말이 들키면 극단적 선택으로 협박하거나 체포될 경우 공황장애를 가지고 호소한다는 폭로글이 게재됐다. 최근 전 펜싱 국가대표 겸 방송인인 남현희를 상대로 결혼 사기극을 벌인 전청조와 유사하단 폭로와 함께 각종 추측이 난무하자 아름은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티아라 출신인 아름은 지난 2019년 2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 이듬해 첫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해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해 남편과 이혼 위기 임을 알렸지만, 방송 이후인 같은해 12월 둘째 출산 소식을 전해 관심을 받았다. 최근 출산 9개월 만에 JTBC '싱어게인3'에 출연했지만 탈락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티아라 아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