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시모 김수미·남편 피소? 가족 일이라 조심스러워" [공식입장]
2024. 01.22(월) 17:29
서효림
서효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김수미 모자가 횡령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김수미의 며느리인 서효림 측이 입장을 전했다.

서효림의 소속사 이뉴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2일 티브이데일리에 “가족 일이라 배우가 어떻게 입장을 밝혀야 할지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남편 측 법무법인에서 입장을 밝힐 것 같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날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나팔꽃F&B는 지난 16일 특정경제범죄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김수미와 아들 정 씨를 고소했다.

법무법인 영동은 “피고소인들의 상표권 판매 사기 행위가 발각된 뒤 처음에는 ‘김수미’ 브랜드 이미지 손실을 우려해 회사 내부적으로 자체 수습해 보려고 노력했으나, 여러 피해자가 문제로 삼고 회사가 자금 조달 등에 어려움을 겪자 부득이 이들 모자에게 책임을 묻게 된 것”이라는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업체 측은 ‘김수미 브랜드’ 피해 사례가 지난 2019년 8월부터 2020년 9월까지 10건에 달하며, 금액도 수억 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씨가 별도로 운영하는 나팔꽃C&M, 나팔꽃미디어 등으로 계약해 수억 원을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특히 업체 측은 “정씨와 배우 서효림이 결혼할 때 김수미가 전달한 고가의 선물이나 집 보증금, 김수미의 홈쇼핑 방송 코디비, 거마비 등이 회삿돈”이라고 전했다. 업체 측에 따르면 김수미 모자의 개인 용도로 새어나간 돈 때문 회사가 자금난을 겪게 됐다.

정씨는 매체를 통해 고소 사실을 알지 못하며, 회사 내부적인 갈등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 대표이사인 송 모씨의 횡령을 확인해 성동경찰서에 사기 혐의로 앞서 고소한 상태이며, 목포지법에 사문서위조 혐의로도 고소장을 냈다고 전했다.

나팔꽃F&B는 배우 김수미의 초상권 등을 이용해 김치와 게장, 젓갈 등의 반찬을 제조‧판매하는 식품 유통 기업으로 김수미와 아들 정씨가 공동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하지만 정씨는 지난해 11월 이사회 결정으로 해임돼 현재는 이사 신분이다. 해임 이후 회사 측과 김수미 모자의 갈등이 시작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정씨는 소장을 받는대로 변호사를 통해 대응할 계획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효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