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오수재인가’ 서현진·허준호 2R 돌입, 배인혁 파고든다 [T-데이]
2022. 07.01(금) 09:37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허준호 배인혁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허준호 배인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과 허준호 사이, 미지의 변수가 될 배인혁이 파고든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극본 김지은·연출 박수진) 측은 9회 방송을 앞둔 1일, 한층 더 ‘독하고 센’ 두 번째 라운드에 돌입한 오수재(서현진)와 최태국(허준호)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여기에 심상치 않은 행보를 예고한 최윤상(배인혁 분)의 등장도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오수재가 박소영(홍지윤)과 홍석팔(이철민) 사건에 연루되어 구치소에 수감된 사이, 리걸클리닉센터 멤버들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나섰다. 홍석팔의 유서 영상 속 통화 녹취록 일부가 조작됐다는 결정적 증거 확보와 함께, 한수그룹 법무본부장 한기택(전재홍)의 갑작스러운 자백이 이어졌다. 결국 오수재의 구속 영장 청구는 기각됐지만, 모든 일의 배후에 TK로펌 회장 최태국이 존재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오수재와 최태국 사이로 또다시 미묘한 긴장감이 흐른다. 오수재는 최태국이 일련의 사건들과 연관되어 있음을 의심하고, 최태국은 오수재가 얼마든지 자신의 치부를 쥐고 흔들 수 있음을 의식하기 시작한 상황. 오수재의 오랜 복수는 성공할 수 있을지, 두 사람의 지독한 악연은 어떻게 끝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진 사진에는 두 사람 앞에 나타난 최윤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는 아버지 최태국에게 리걸클리닉센터 멤버들을 지켜달라는 조건으로, 원래 자신의 자리였던 TK로펌에 돌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작정하고 박쥐가 되겠다”라며 오수재의 인턴이 되기를 자처한 이유는 무엇인지 최윤상의 변화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1일 방송하는 9회에서 오수재는 공찬의 집에서 지내며 무거운 현실을 잊고 행복한 나날들을 보낸다. 한편, 최윤상은 TK로펌에서 오수재의 인턴을 하기 위해 리걸클리닉센터까지 나가버린다. ‘왜 오수재인가’ 제작진은 “서로의 패를 훤히 들여다보고 있는 오수재와 최태국의 대립 구도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자신의 수를 감춘 최윤상의 의문스러운 행보까지 더해져 예측할 수 없는 후반부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밤 10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튜디오S, 보미디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현진 | 왜 오수재인가 | 허준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