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신부' 박하나, 지수원x배그린 모녀에 씁쓸 "엄마 그리워"
2022. 11.25(금) 20:01
태풍의 신부
태풍의 신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태풍의 신부' 박하나가 지수원과 배그린의 모습에 씁쓸함을 느꼈다.

25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극본 송정림·연출 박기현) 30회에서 서윤희(지수원)가 과거 기억으로 인해 은서연(박하나) 앞에서 쓰러졌다.

홍조이(배그린)는 모친인 서윤희의 실신 소식에 큰 충격을 받았다. 이에 홍조이는 서윤희 앞에서 오열하며 그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은서윤은 착잡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후 은서연은 윤산들(박윤재)에게 "엄마가 더 그리워진다. 오빠도 부모님이 많이 그립지?"라고 했다.

이에 윤산들은 "어릴 때는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났었는데 자라면서 아버지 생각이 더 간절한 것 같다. 아버지도 사회생활하면서 이런 일을 겪으셨겠구나하는 생각들. 아버지 유품을 들여다 본다. 그러면 아버지 말씀이 조금 들리는 것 같고"라고 씁쓸한 감정을 내비쳤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태풍의 신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태풍의 신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