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 290곡 저작권 2470억 원에 매각 [TD할리웃]
2023. 01.25(수) 13:21
저스틴 비버
저스틴 비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팝 가수 저스틴 비버가 자신의 곡 저작권을 2억 달러(한화 약 2465억 운)에 팔았다.

미국 빌보드는 24일(현지시간)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이 저스틴 비버의 290개 곡 저작권과 로열티를 2억 달러에 사들였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계약에 해당하는 곡은 저스틴 비버가 2021년 12월 31일 이전까지 발매한 곡들이다. 계약에 따라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은 음악의 저작권 뿐 아니라 마스터 레코팅을 비롯해 로열티까지 음악에 대한 전반적인 권한을 얻게 된다.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 측 관계자는 "저스틴 비버가 지난 14년 동안 세계의 문화에 미친 영향은 그야말로 엄청나다. 이번 매각은 70세 미만의 아티스트가 체결한 거래 중 가장 큰 액수의 거래다"라고 전했다.

한편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은 커버 아트 전문 회사 힙노시스가 금융사 블랙스톤과 의기투합해 만든 벤처 회사로, 힙노시스는 레드 재플린, AC/DC 등 유명 록 뮤지션의 커버 아트를 제작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저스틴 비버 인스타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저스틴 비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