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트롯맨' 측, 참가자 내정·수익금 편취 의혹에 "사실무근" 반박 [공식]
2023. 03.28(화) 15:00
불타는 트롯맨
불타는 트롯맨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불타는 트롯맨' 측이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MBN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트롯맨' 측은 28일 "금일 모 매체를 통해 보도된 참가자 내정설 및 특정 참가자의 문자 투표 수익금 의혹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달 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불타는 트롯맨 '측은 "우선 결승전에서 실시한 대국민 문자 투표 금액은 최종 정산을 마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하며 "경연에서 자진 하차한 황영웅의 유효 문자 투표 금액은 절차에 따라 전액 기부할 예정이며, 해당 과정 역시 투명하게 공개될 것"이라 강조했다.

"또 제작진은 프로그램 섭외 과정에서 특정 인물을 내정하거나, 순위를 보장한 사실이 없다"고 밝히며 "기사에 적시된 유튜버 역시 일면조차 한 적 없으며, 해당 유튜버 또한 발언이 논란이 될 여지를 인지한 후 즉시 영상을 삭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적었다.

끝으로 '불타는 트롯맨' 측은 "제작진은 투명하고 정의로운 경연 문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음을 자신한다. 앞으로도 검증되지 않은 의혹 및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적발할 시 단호하게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국민신문고를 통해 '불타는 트롯맨' 관련 사기죄 수사 의뢰 진정서가 추가로 접수된 사실이 드러났다. 진정서를 제출한 A씨는 지난달 26일 황영웅의 내정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를 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한 인물. 이날 A씨는 진정서를 통해 두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먼저 A씨는 결승전 1차전에서 황영웅 유료 문자 투표로 발생한 수익금 2887만7300원을 제작진 측이 편취했다고 주장했고, 또 제작진 측이 제작 당시부터 톱10에 들어갈 참가자들을 내정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타는 트롯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