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하나 바꾼 ‘퀸메이커’, 얼마나 재밌게요? [OTT리뷰]
2023. 04.14(금) 16:00
퀸메이커
퀸메이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단순히 캐릭터의 성별만 바꿨을 뿐이다. 그렇다고 성별에 갇혀 있지도 않다. 남성 서사의 전유물이었던 정치물을 여성 서사로 치환해 인간의 욕망과 본성을 이야기하는 ‘퀸메이커’다.

14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퀸메이커’(극본 문지영ㆍ연출 오진석)는 이미지 메이킹의 귀재이자 대기업 전략기획실을 쥐락펴락하던 황도희(김희애)가 정의의 코뿔소라 불리며 잡초처럼 살아온 인권변호사 오경숙(문소리)을 서울 시장으로 만들기 위해 선거판에 뛰어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작품은 대중에게는 이미 익숙한 정치물이다. 그럼에도 여타 작품과 뚜렷한 차별점으로 정치물의 진부함을 탈피했다. 바로 여성서사다. 주로 남성 서사로 다뤄졌던 정치물을 여성 서사로 바꿨다. 냉철한 전략가 황도희와 불같은 정의를 품은 오경숙이라는 전혀 다른 성격의 두 여성 캐릭터를 앞세워 기존의 정치물과는 다른 길을 모색하며 새로운 지평을 제시한다.

차별화는 황도희와 오경숙 캐릭터로 끝나지 않는다. 정치물에서 대부분 남성이었던 최종 빌런, 경쟁자, 조력자 등도 여성 캐릭터들로 변환시켰다. 어쩌면 단순한 설정 변화라고 할 수 있지만, 기존 정치물에서 볼 수 없었던 여성 서사라는 점에서 ‘퀸메이커’는 ‘신선함’이라는 강력한 무기를 얻게 된 셈이다. 다소 예상 가능한 전개임에도 불구하고 전형적으로 남성이 중심이던 세계에서 여성 캐릭터들이 얽히고설키는 새로운 그림이 몰입도와 흥미를 끌어올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렇다고 여성에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다. 선거판에 얽힌 다양한 인간 군상을 통해 인간의 욕망과 그 기저에 깔린 본성을 이야기한다. 권력으로 향하는 길에서 어떠한 욕망을 가졌는지에 따라 변화하는 캐릭터들을 통해 ‘퀸메이커’는 인간의 욕망과 본성을 들춰낸다.

결국 ‘퀸메이커’는 여러 전략들이 판을 치는 선거전의 이면을 통해 인간의 민낯을 그려내는 정치쇼다. 그걸 여성 서사로 그려냈을 뿐, 남성 차별적인 작품이 아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말할 것도 없다. 절제된 연기로 지략가 황도희를 완벽하게 그려낸 김희애와 자유분방하지만 정의를 향해 코뿔소처럼 달려 나가는 새로운 정치인 캐릭터 오경숙을 탄생시킨 문소리가 ‘믿고 보는 연기’로 단단히 극의 중심을 잡는다. 이 외에도 류수영 서이숙 옥자연 등도 손색없는 연기력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킨다.

특히 누군가를 연상케 하는 갑질 재벌 은채령을 연기한 김새벽의 아우라가 대단하다. 갑질 사건으로 취재진 앞에 고개 숙인 은채령이 찰나에 보여주는 그 눈빛은 극 초반 몰입도를 견인하는 하이라이트다.

이처럼 여성 서사와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로 완성된 웰메이드 정치쇼 ‘퀸메이커’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퀸메이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