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깊이가 다른 압도적 감정 연기
2023. 04.21(금) 09:40
넷플릭스 퀸메이커, 김선영
넷플릭스 퀸메이커, 김선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퀸메이커’ 김선영이 깊이가 다른 압도적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두드렸다.

넷플릭스 시리즈 ‘퀸메이커’는 이미지 메이킹의 귀재이자 대기업 전략기획실을 쥐락펴락하던 황도희(김희애)가 정의의 코뿔소라 불리며 잡초처럼 살아온 인권변호사 오경숙(문소리)을 서울 시장으로 만들기 위해 선거판에 뛰어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선영은 여성 노동자 복직 연대 ‘숨’의 총무 김화수 역을 맡아 캐릭터에 혼연일체 된 열연으로 그 저력을 발휘했다. 김화수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일방적으로 해고한 은성그룹에 맞서 박탈당한 노동자의 인권을 되찾기 위해 시위에 참여한 인물. 결연의 얼굴로 이어온 힘겨운 투쟁 끝, 전원 복직이 선언되며 뜨거운 눈물과 기쁨의 웃음이 교차되는 김화수의 표정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그러나 3선 의원 서민정(진경)의 협박으로 자신에게 버팀목이 되어줬던 오경숙을 배신한 김화수. ‘숨’의 자금을 관리하는 총무였던 김화수가 아들의 학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부당하게 단체의 후원금을 사용했고, 이를 이용해 서민정이 오경숙을 향한 부정적인 여론을 들끓게 하려는 셈이었던 것. 김화수는 결국 오경숙의 자금 횡령이라는 거짓 기자회견으로 오경숙에게 타격을 입히며 해서는 안 될 실수를 저질렀다. ‘숨’을 설립한 오경숙과 깊은 유대감을 쌓아왔기에 서민정에게 매수되어 오래도록 이어온 관계의 끈을 잘라버린 김화수에 시청자들은 울분을 토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넷플릭스 퀸메이커, 김선영

김선영은 차갑고 버거운 현실 속 한순간의 실수를 저지를 수밖에 없었던 김화수의 서사를 밀도 있게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파고들었다. 김화수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내면의 변화를 깊이 있고도 세밀하게 표현한 김선영의 연기는 안방에 진한 울림을 전했다. 그 끝을 가늠키 어려운 연기 내공으로 ‘퀸메이커’의 중요한 한 축을 지탱, 시청자들의 가슴을 시리게 한 김선영에 뜨거운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이처럼 ‘퀸메이커’로 감정의 깊이가 다른 열연을 펼치며 오래도록 대중의 뇌리에 남을 캐릭터 플레이를 보여준 김선영. 그는 개봉 예정인 영화 ‘리턴 투 서울’, ‘드림팰리스’로 연이어 극장 관객들을 찾을 전망이다. 이에 끝없는 변신을 이어나갈 김선영의 행보에 그 어느 때보다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선영 | 퀸메이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