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김민지, 계속된 악플에 분노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아라"
2021. 06.09(수) 20:21
박지성, 김민지
박지성, 김민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전 축구선수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악플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민지는 9일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커뮤니티를 통해 "이런 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요"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날 김민지는 "유감이지만 전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누리꾼)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는 없다. 그리고 '○○○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는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김민지는 "세상엔, 한 인간의 삶 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라고 분노했다.

김민지가 이런 글을 쓴 이유는 최근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박지성을 비난하는 악플들이 게재되고 있기 때문이다. 췌장암으로 사망한 유상철 감독의 장례식에 왜 조문을 가지 않았냐는 이유다. 그러면서 악플러들은 박지성과 김민지가 SNS을 통해 애도의 글도 남기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 이하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커뮤니티 글 전문

이런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요.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세상엔, 한 인간의 삶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당연한 일입니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랍니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

덧붙여 이 일로 만두랑 구독자분들이 느끼실 피로감에 대해 사과합니다.
채널 주인으로서 무척 송구하고 죄송합니다.
채널과 관련없는 글은 운영자가 삭제합니다.
이 글도 곧 삭제하겠습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김민지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지 | 박지성 | 유상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