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식구' 이대휘, 강혜원 손편지에 오열 [T-데이]
2022. 01.24(월) 08:59
우리 식구 됐어요
우리 식구 됐어요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이대휘가 강혜원의 손편지에 눈물을 쏟는다.

24일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예능프로그램 '우리 식구 됐어요' 마지막 방송에서 '대혯 부부'로 호흡을 맞췄던 이대휘♥강혜원이 마지막 데이트에 나선다.

대부도 여행 이틀 차, 짝꿍 패밀리는 특별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갯벌 체험에 돌입한다. 강혜원은 단합대회에서 보인 '저질 체력'과는 전혀 다른 모습에 '갓혜원'으로 등극할 예정. 다음 코스는 자전거 라이딩. 울창한 숲길에서 청량함을 가득 만끽하며 신나게 달리는 대혯 부부와 잔잔함을 느끼는 까꿍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대혯 부부만의 데이트 시간, 이대휘는 아내를 위해 준비한 마지막 선물을 꺼낸다. 처음 식구가 된 날, 강혜원이 좋아한다고 말했던 데이지 꽃과 결혼 생활을 시작하며 함께 맞춘 반지를 걸 수 있는 목걸이 줄. 뒤이어 강혜원 역시 "준비한 게 있다"며 일어선다. 바로 대휘가 작곡한 노래를 배경음악 삼아 진심 담은 손편지를 쓴 것. 이대휘는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추스르면서도 눈물을 감추지 못해 눈길을 끈다.

강촌 패밀리의 마지막 날. '막내 삼촌' 현재의 깜짝 생일 이벤트를 위해 가족들이 뭉쳤다. 손호영과 서은광, 김강훈은 '우식구' 홍보 촬영이라며 현재를 속이는 깜짝 카메라를 준비, 온 가족이 귀엽고 깜찍하게 '오또케 송'을 불러야 한다. 애교가 없기로 유명한 현재가 이 상황에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생일 파티를 마친 이들은 셀프 가족사진을 찍으며 마지막 추억을 쌓는다. 첫 번째 콘셉트는 김강훈이 제일 좋아한다고 밝혔던 '해리 포터'. 서은광은 '볼드모트'를 그대로 '복붙'한 표정 연기로 가족들의 폭소를 자아내기도.

처음 식구가 된 날짜를 새긴 유니폼을 입고 찍는 두 번째 콘셉트에 이어 세 번째 콘셉트는 깔끔한 정장을 입은 네 남자들. 행복한 가족사진 촬영을 통해 강촌 패밀리와 또 하나의 추억을 남기며 ‘강촌 패밀리 사랑해’를 외치고 마무리한다.

웨이빈 패밀리의 마지막 날, 샤오쥔-양양-헨드리가 준비한 이벤트는 유빈을 위한 마당 콘서트. 동생들은 '본업에 충실한' 랩부터 'Kick Back' 무대를 선보이기도. 훌륭한 공연을 보여준 동생들의 요청으로 유빈의 특별한 'Nobody' 무대가 이어질 예정. 마당 콘서트를 끝으로 웨이빈 패밀리의 식구 생활도 끝이 난다. 유빈은 "이게 진짜 마지막인가. 동생들이 보고 싶을 것 같다"며 눈물을 쏟아내 진한 아쉬움을 남긴다. 이날 밤 9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우리 식구 됐어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