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운세' 김흥국 "5년 전 인생 끝나는 줄, 해병정신으로 버텼다"
2022. 08.24(수) 09:34
김흥국
김흥국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마성의 운세' 김흥국이 근황을 알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실버아이티비 '마성의 운세' 4회에는 김흥국이 출연해 파란만장한 5년간의 일을 유쾌하게 풀어냈다.

이날 MC 마아성은 "제가 불자가요제 은상 받을 때 선배님이 불자가수협회 초대 회장 이셨어요. 근데 아직 신인입니다. 10년째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 라고 김흥국과의 인연을 털어놨다. 이에 김흥국은 "나도 10년 걸렸어 조급해 하지 마 한방이 있어. 양방(?) 가지 말고 한방으로 가라"며 폭소했다.

이에 마아성은 "제 별명이 털보인데 콧털이 별명이신 선배님이 지어 주셨다“고 했다. 김흥국은 “얼굴만 털보지 맨날 대본만 보고하니 네 것이 없잖아~ 그냥 대본만 달달달 털고만 있는 건데 무슨 시청률 나오길 바라냐?"는 나무랐다. MC 마아성은 "제가 MC는 처음이라.. 근데 혹시 오늘 MC로 섭외되셨나요?"라며 견제에 나섰다. 이에 김흥국은 "오늘 봐서 니가 나 한테 MC 넘겨 줄 수도 있는 거야. 다음주엔 내가 널 게스트로 섭외할 수도 있어~"라며 박장대소 했다.

"신곡 소개해 달라”는 MC 마아성 요청에 김흥국은 “‘살아봅시다’라는 곡인데 작년에 발매했고, 5년 간 본의 아니게 쉬면서 집 사람에게 너무 미안해서 만든 노래에요. 누가 뭐래도 가족끼리 똘똘 뭉쳐 잘 살아보자는 뜻 에서 제가 작사한 곡입니다. 작곡은 마이웨이의 가수 윤태규, 편곡은 나훈아 테스형 편곡자 김기표 형님이 참여해 줬어요. 근데 요즘 공중파를 안 해서 그런 지 노래가 잘 안 나오네… 피디들이 알아서 틀 때가 됐는데.. "라며 멋쩍어 했다.

이어 김흥국은 예능 치트키라는 수식어에 대해 " 패널들이 다 경쟁이잖아요. 나 한테 기회가 왔을 때 너무 욕심부리지는 말아야 돼요. 약한 건 그냥 하지 말아야 돼. 괜히 오바하다가 연락이 안 와. 매니저랑 싸우기만 하고…난 사실 운세 때문에 나온 거야. 앞에 너무 길었어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서보살과 함께 하는 운세 시간이 시작됐다. 김흥국이 “자그마한 분이 보통분이 아닌 느낌이네요. 기를 쫙 받고 갈 것 같습니다"라며 인사를 건네자 마자 서보살은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려줬다. 서보살은 "김흥국 씨 사주는 아홉수 자리를 넘기기 힘들었어요. 5~6년 전엔 죽거나 살거나 둘 중 하나만 할 수 있는 상황이었죠. 올해가 임인년이고 내년이 계묘년 이잖아요. 계묘년부터는 말 그대로 호랑나비가 애벌레 일 때 탈피를 할 때는 약해져 있어서 건드리면 안 되는데 건드려서..."라는 말에 김흥국은" 누가 건드린 거에요?"라며 되물었다. 서보살은 "본인이 건드린 거죠. "라고 답했다.

이에 김흥국 " 내가 나를 건드려요?"라며 멋쩍어 했다. 이에 서보살은 "내가 움직임으로 인해 다칠 수 있어서 조심해야 하고 약간 멈춰서 갔어야 하는데.. 지금은 괜찮아요 이젠 단단해져서 어른 애벌레가 됐어요. 특히 내년엔 아주 좋아집니다. 올 가을 음력 9~10월쯤에 내년 운기가 들어오는데 느슨하게 가던 운기가 아니라 확 뒤집어져요. 굉장히 바빠질 거 에요. 이제 완전히 어른 호랑나비가 되는 거 에요. 날개를 펴고 날라 갈 거 에요. 내년부터 제 2의 전성기가 올 것"이라며 덕담했다.

좋은 운세에도 김흥국은 "5~6년전에 내 인생이 끝났구나 했어요. 천하의 김흥국도 살아남기 어렵다고 했는데 해병정신으로 극복해 냈어요"라며 그 간의 심경을 토로했다. 서보살은 "그동안 바닥에 깔아 놨던 걸 자석으로 쫙 끌어오는 운기 에요. 우리 표현으론 '맛있다'라고 하는데요 운기가 들어오기 때문에 뭐든 지 맛있을 것이다. 사람을 만나도 맛있고 돈을 벌어도 맛있을 것이다. 올 해 정리정돈이 잘 해 놓으셔야 내년에 들어올 물건들이 배정이 잘 될 것 이다. 대신에 구설을 조심해야 합니다. 구설이 측근에서 터져 나올 수 있다. 질투랑 시샘이 들어올 수 있는데 그것도 ‘맛있다’ 라고 즐기면 될 것"이라 말했다. 김흥국은 "5~6년 전에 전화번호를 다 지웠는데 다시 좀 살아나니까 주변에서 연락이 오기 시작하는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라고 질문했다. 보살은 "'선'이라는 걸 두시고 좋은 말도 맛있다 뒷 말도 맛있다고 생각하는 게 중요하다. 상대방 성향에 맞춰서 맛있게 조리를 하면 되는 것"이라 답했다.

서보살은 근심어린 표정으로 "근데 건강이 걱정이에요. 노란불 수준이 아니라 빨간불 이에요. 한 방에 터져요. 머리 끝 부터 발 끝 까지 관리를 하시고 종합검진하셔야 한다. 병이 깊이 파고 들어가 있다. 일반 검진에선 안 드러날 것이다. 무섭다고 해서 내 버려 두면 큰 화를 부를 수 있다"며 걱정을 표했다.

MC 마아성이 "그럼 혹시 자녀들 운세도 나오나요?"라며 궁금해하자 보살은 "아들 딸 둘 다 작년까진 힘들었어요. 특히 아들은 놓치는 형국에 진퇴양난 이었네요. 내 후년부턴 빛을 보니 올 해 내년엔 움직이지 말고 있어야 한다. 아드님은 밖으로 돌려야 하는 사주니 해외에 나가서 시야를 넓혀야 한다. 그리고 딸은 만인에게 꽃이 되고 잎이 되네요. 아빠 사주랑 똑 같습니다. 딸은 김흥국씨에게 로또에요. 따님은 남들이 봤을 때 끌리는 사주다. 매력이 엄청나다"며 칭찬을 이어갔다. 이에 마아성이 "핸드폰 보니 따님이 굉장히 미인이시더라구요"라며 본인도 거들자 김흥국은 "왜 몰래 보고 그래. 내 로또를!"이라며 웃었다.

또한 김흥국은 "제가 봐도 크게 될 아이에요. 제 딸이지만 깜짝깜짝 놀랄 정도로 다른 애들에 비해서 착하면서도 똑똑하고 자신의 일에 대해서 만족을 느끼고 손흥민을 좋아하는 거 보니 세계적인 인물이 될 것 같아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마아성은 "내년에 잘 풀리신다고 하니 좀 붙어있어야 하지 않나. 저도 제2의 조세호로 좀 키워주십시요"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흥국은 "나 말고 좀 다른 애 없냐? 다른 털 는 애들 윤택 같은 애들 테 가서 붙어 좀. 산에 가 있어. 너도 사주가 산에 가 있어야 돼"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실버아이티비 '마성의 운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흥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