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임지연, 여자조연상 수상 "멋지다 연진아!" (faet. 이도현)
2023. 04.28(금) 18:46
백상예술대상, 임지연
백상예술대상, 임지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더 글로리' 임지연이 백상예술대상 트로피를 들었다.

28일 오후 '2023년 제59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렸다. 신동엽 박보검 수지가 MC를 맡은 가운데 생방송 중계가 이뤄졌다.

이날 임지연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 박연진 역으로 TV 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했다.

임지연은 "너무 큰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 저의 글로리셨던 김은숙 작가님, 안길호 감독님, 제게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라며 제작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임지연은 "제 부족함을 다 받아줬던 혜교 선배님, 나의 사랑하는 가해자 식구들, 도현이까지 모두 감사하다"라며 함께 출연한 배우들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특히 이도현을 따로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임지연은 '더 글로리' 촬영 이후 이도현과 목하 열애 중이다.

또한 임지연은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이사인 배우 이정재, 정우성을 비롯해 가족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더 글로리' 박연진은 저에게 도전이었고 실패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었다"라며 "연기가 아직도 두려운 저는 언제나 좌절하고 매번 자책만 하는데, 가끔은 '나는 불행한가?', '하고 싶은 일과 잘하는 일은 다른 건가?'라는 생각을 하게 될 때가 있더라"라며 눈물을 보인 임지연은 "오늘은 존경하는 선배님과 동료들 앞에서 제 자신에게 말해주고 싶다. 연진이로 사느라 너무 고생했고, 너도 충분히 잘해내고 있다고. '멋지다 연진아!'"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글로리 | 백상예술대상 | 임지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