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녹색지대 곽창선의 별명이 개미가 된 사연
2023. 07.20(목) 09:4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아침마당'에 녹색지대 곽창선이 입담을 뽐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도전! 꿈의 무대'가 펼쳐졌고 초대가수로 진시몬과 곽창선이 출연했다.

MC 김재원은 이들을 소개하며 "두 분의 활동명이 개미 두 마리다"라고 말했다. 이에 곽창선은 "열심히 사는 모습이 개미랑 닮아서 우리를 개미 두 마리라 부르기로 했다"라고 대답했다.

김재원은 "그러고 보니 두 분이 개미랑 좀 닮으신 거 같다"라고 말해 주변 사람들의 웃음을 터트렸다.

MC 엄지인은 "곽창선 씨 너무 반갑다. 오랜만에 뵙는 것 같다"라며 반가움을 표했다. 곽창선은 "저도 반갑다. 그런데 KBS를 너무 오랜만에 와서 길을 헤맸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곽창선은 녹색지대의 '사랑을 할 거야'를 부르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침마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