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 "'멍뭉이' 이후 유기견 입양, 확신 생겼다"
2023. 02.15(수) 16:37
멍뭉이
멍뭉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유연석이 영화 '멍뭉이' 촬영 이후 생긴 변화를 들려줬다.

'멍뭉이'(감독 김주환·제작 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주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유연석, 차태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멍뭉이'는 집사 인생 조기 로그아웃 위기에 처한 민수(유연석)와 인생 자체가 위기인 진국(차태현), 두 형제가 사랑하는 반려견 루니의 완벽한 집사를 찾기 위해 면접을 시작하고 뜻밖의 만남을 이어가는 작품. 민수와 진국은 제주도로 향하는 중 다양한 유기견의 사연을 맞이하게 된다.

이날 유연석은 이 영화를 찍으면서 유기견들과 인연을 맺게 됐고, 그 인연을 바탕으로 실제로 유기견을 입양하기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작품을 찍을 땐 반려견을 키우지 않고 있던 상태"라고 운을 뗀 유연석은 "부모님댁에선 강아지들을 키우고 있었지만 독립하고 나와서는 따로 입양하지 않았다. 보내는 과정들이 너무 힘든 걸 알다 보니 쉽사리 데려올 수가 없더라. 그런데 영화 속 유기견 신을 찍으면서 확신을 갖게 됐다. 떠나보낼 땐 물론 힘들지만 내가 도움을 줄 수 있는 아이가 있다면 데려다 가족으로 지내야겠다 싶었다. 그렇게 영화 촬영을 마치고 1년쯤 뒤 유기견을 키우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멍뭉이'는 오는 3월 1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멍뭉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