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X차태현, '멍뭉이'에 진심인 두 형제가 만들어내는 감동 [종합]
2023. 02.15(수) 17:01
멍뭉이
멍뭉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슴 따뜻한 힐링 스토리로 무장한 영화 '멍뭉이'가 극장가를 찾는다.

'멍뭉이'(감독 김주환·제작 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주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유연석, 차태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멍뭉이'는 집사 인생 조기 로그아웃 위기에 처한 민수(유연석)와 인생 자체가 위기인 진국(차태현), 두 형제가 사랑하는 반려견 루니의 완벽한 집사를 찾기 위해 면접을 시작하고 뜻밖의 만남을 이어가는 작품.

◆ 유연석의 삶을 바꾼 '멍뭉이'

기다림 끝에 '멍뭉이' 공개를 단 2주 남기게 된 김주환 감독은 "영화를 준비하면서 여러 유기견 센터를 돌아다녔는데 평소 몰랐던 가슴 아픈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었다. 그런 에피소드들을 함축적으로 담아 메시지가 잘 전달되길 바랐다. 또 영화를 보시며 조금이라도 힐링이 되시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차태현 역시 "예전에 느끼지 못했던 감동이 있다. 극장가가 힘든 시기를 겪지 않았냐. 그 시기를 지난 뒤 이렇게 영화를 선보이게 되니 감동이다.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감개무량하다. 재밌게 봐주시길 바란다"는 벅참 소감을 밝혔다.

유연석에게도 '멍뭉이'는 뜻깊은 작품이었다. "내 작품을 보며 이렇게 울고 웃었던 건 처음"이라는 그는 "이전에 가볍게 본 적이 있고 내용을 다 아는데도 울컥하더라. 강아지들이 나오는 한 컷 한 컷이 마음을 움직였다. 너무 주책맞게 많이 울어서 아직도 진정이 안 된 느낌이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유연석은 울컥한 이유에 대해 "강아지와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속도가 다르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먼저 보내야만 하는 순간들이 있지 않냐. 그동안 잊고 외면하고 지냈던 것 같았는데 작품을 보니 그런 기억들이 생각났다"고 설명하면서 "사실 그런 기억들 때문에 독립하고 나와서도 따로 반려견을 들이지 않았다. 부모님댁에서만 기르고 있었는데 '멍뭉이'를 찍으며 생각이 달라졌다. 유기견 신을 찍는데 확신이 생기더라. 떠나보낼 땐 물론 힘들지만 내가 도움을 줄 수 있는 아이가 있다면 데려다 가족으로 지내야겠다 싶었다. 그렇게 영화 촬영을 마치고 1년쯤 뒤 유기견을 키우게 됐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유연석X차태현 "犬들과의 호흡, 놀라울 정도"

강아지들과의 촬영은 어땠을까. 김주환 감독은 "이번 작품을 하며 다신 동물이 나오는 작품은 찍으면 안 되겠다 싶었다"라고 솔직한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고, 차태현은 "이전에 말이랑 한 번 영화를 찍은 적이 있는데 그때 너무 힘들어서 다신 동물과 찍지 않으리라 마음먹었었다. 그런데 '멍뭉이' 대본이 너무 재밌어서 다시 한번 도전해 봐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 강아지이다 보니 통제가 안 되는 말보단 낫지 않을까 싶었다. 그렇게 도전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유연석의 경우 "강아지들에게 배운 지점이 많았다"면서 "강아지들은 가만히 쳐다만 보고 있어도 무장해제되고 마음이 전달된다. 그런 면에서 진정한 신스틸러는 '멍뭉이'들이 아니었나 싶다. 무언가를 생각하고 연기하기보단 그 순간에 강아지들이 꾸밈없는 감정을 보내주다 보니 감동이 더 크게 다가왔다. '멍뭉이'들이랑 연기하면서 많이 배웠다"라고 전했다.

이어 영화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루니와의 호흡에 대해선 "놀랐던 지점이 있다. 보통 루니와 호흡을 맞추는 경우엔 내가 부르는 신이 대부분이라 어려움이 없었는데 어머니의 죽음에 슬퍼하는 장면에선 내가 부르지 않아도 정확한 타이밍에 루니가 나한테 와줘야 했다. 이게 과연 가능할까 싶었는데 내가 울고 있으니까 루니가 어느샌가 저한테 막 달려오고 있더라. 부르면 와서 머리를 기대는 습관이 있는데 그날은 조금 다른 느낌으로 내게 기댔었던 것 같다. 울면서 루니를 끌어안으니 뭔가 이 아이가 나랑 공감해 주고 있고 위로해 주고 있고 호흡이 바뀌고 있다는 걸 느꼈다. 그 순간 장면들이 고스란히 찍혔다. 오늘 보면서도 촬영했던 순간들이 떠오르며 놀랐다"라고 답했다.

◆ "가족의 의미 다시 생각하게 되는 작품 되길"

끝으로 김주환 감독은 '멍뭉이'가 예비 관객들에게 "따뜻한 봄 같은, 희망 같은 영화로 다가가길 바란다"라고 희망했고, 차태현은 "요즘 관객들은 자극적이고 빠른 전개에만 익숙해져 있는 것 같다. 반면 우리 작품은 그렇지 않다. 이 점이 몇몇 분들에겐 단점으로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결이 달라 장점이 될 수도 있다 생각한다. 충분히 의미가 있고 힐링이 될 수 있는 영화다. 가장 큰 장점은 '개' 귀엽다는 것이니 기대 바란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연석은 "'멍뭉이'를 하기 전엔 많은 예산, 상을 많이 받은 감독, 훌륭한 배우들이 나오는 작품들을 기다렸던 것 같은데 '멍뭉이' 대본을 읽어보니 이 대본은 거절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작품이 지닌 메시지가 내겐 남다르게 다가왔는데, 관객들에게도 이 작품이 지닌 메시지와 내 진심이 전달되길 바랄 뿐이다. 내게는 정말 남다른 작품으로 기억될 영화다. 꼭 반려인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가족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영화라 생각한다. 보고 나서 가슴이 따뜻해지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멍뭉이'는 오는 3월 1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멍뭉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멍뭉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