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트와이스 지효, 독립 2년차 ‘살림 알파고’ 일상 [T-데이]
2023. 08.17(목) 13:06
MBC 나 혼자 산다, 트와이스 지효
MBC 나 혼자 산다, 트와이스 지효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에서 트와이스 지효가 독립 2년 차 ‘살림 알파고’의 일상으로 감탄을 자아낸다. 먼지 한 톨도 용납하지 않는 화이트와 우드 조합의 깔끔한 ‘지효 하우스’도 공개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18일 밤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걸 그룹 트와이스 리더이자 메인 보컬 지효의 일상이 공개된다.

6년 동안의 숙소 생활 이후 독립 2년 차인 지효의 집은 트와이스 공연 포스터로 장식된 입구를 시작으로, 화이트와 우드 톤의 차분한 분위기에 파릇파릇한 초록색 화분으로 포인트를 줘 따스한 안정감을 준다.

지효는 일어나자마자 해야 할 일을 속전속결, 신속 정확하게 해내는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낸다. 환기 후 식물 돌보기, 꽃꽂이, 옷 방 정리에 공구까지 능숙하게 다루는 ‘살림 머신’ 지효의 남다른 ‘살림력’은 보는 내내 놀라움을 유발할 예정이다.

또한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은 지효의 ‘11자 복근 비결’인 필라테스 수업 현장도 공개된다. "스파르타가 좋아요"라며 특훈 중에도 ‘상큼 미소’를 잊지 않는 지효의 건강한 에너지가 안방까지 전해질 것으로 보인다.

운동 후에도 지효는 이불 빨래는 물론 직접 커튼을 바꾸고 식탁 위에 올라 전등을 다는 등 혼자 하기 힘든 집안일을 빈틈 없이 척척 해내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맥가이버’ 포스를 뽐낸다는 후문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 지효 | 트와이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