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하보미, 김상희 극찬 받아 "중국 공무원 가수 그만두고 한국 行"
2018. 05.30(수) 08:48
아침마당 나상도 하보미 차은성 한일선 명지 김상희
아침마당 나상도 하보미 차은성 한일선 명지 김상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아침마당'에서 가수 하보미가 김상희의 극찬을 받았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 코너에서는 나상도 하보미 차은성 한일선 명지 등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MC는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가 맡았으며, 패널로는 방송인 김혜영, 개그맨 황기순, 가수 김상희 등이 출연했다.

이날 김상희는 도전자들을 보며 "뿜어져 나오는 열정이 대단하다. 나도 그래야하는데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출연소감을 전했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나상도는 "제 고향은 경상남도 남해군 하고도 서호리다. 서호리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이라고 자부한다"고 고향 서호리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서울로 온지 15년이 됐다는 나상도는 "가수 데뷔 8년이 됐지만, 고향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너무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나상도는 "가수가 됐지만, 무명 가수가 설 수 있는 무대는 없었고 반 백수로 살아야 했다"면서 "꼭 성공해서 서호리에 보답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상도는 고향 서호리 주민들을 위해 조항조의 '남자라는 이유로'로 무대를 꾸몄다.

김상희는 나상도의 무대를 보고는 "팬의 입장에서 노래에 푹 빠졌다. 눈을 제대로 뜰 수 없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김상희는 "나상도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무대를 만들어줘서 정말 좋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른 하보미는 "제 고향은 중국 하얼빈이다. 제 할아버지는 일제강점기 때 너무 배가 고파서 중국으로 가셨다고 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하보미는 "할어버지는 살아 생전 다시 고향으로 오시지 못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보미는 "할아버지는 고향에 사는 친누나를 찾고 싶어했는데, KBS 라디오를 통해 찾았다"고 했다. 이어 하보미는 "안타깝게도 할아버지는 고향 땅을 다시 밟지 못하고 하얼빈에서 돌아가셨다"고 했다. 할아버지 곁에서 한국 노래를 들으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는 하보미는 "1997년 '전국 노래자랑'에 중국 대표로 참여하게 됐는데, 당당히 대상을 수상했다"고 했다.

이어 하보미는 "한국에서 돌아온 뒤 제 머릿속에는 한국이 떠나지 않았다. 그래서 모두 부러워하는 공무원 가수를 그만 두고 한국에 왔다. 그런데 가수의 꿈을 이루기가 참 힘들었다"고 그간의 고충을 전했다. 그러면서 하보미는 "할아버지의 나라인 한국에서 꼭 유명한 가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사연 소개를 마친 하보미는 '봄날은 간다'로 무대를 꾸몄다. 하보미의 무대를 본 김상희는 "하보미 씨는 정말 절절한 이야기를 한데 담아 부르니까 왜 이리 '봄날'이 처량하고 아픈지 가슴이 아팠다. 정말 노래 잘한다"고 극찬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상희 | 아침마당 | 하보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