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미 "'제그마요', 좋은 추억 남길 수 있었다" 종영 소회
2021. 01.13(수) 15:15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윤보미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윤보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에이핑크 윤보미가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윤보미는 13일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정말 배울 것도 많고, 즐겁게 촬영했던 드라마인데 이렇게 끝나서 너무 아쉽다"며 MBC every1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 종영 소회를 밝혔다.

이날 윤보미는 "촬영했을 때도 정말 좋았지만,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나중에 결과물도 더 잘 나온 것 같아서 뿌듯하기도 했다"며 "무엇보다 좋은 선배님들, 후배님들, 스탭 분들 함께 즐겁게 촬영하면서 좋은 추억 남겨서 너무 좋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보미는 "예슬이 캐릭터 하면서 너무 행복했고, 좋은 기운, 좋은 에너지도 많이 받았고,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으로 진지하게 연기에 임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앞으로의 에이핑크 활동, 연기 활동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 주세요.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윤보미는 12일 종영한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에서 금방 사랑에 빠지는 '금사빠' 문예슬 역을 맡았다. 특히 윤보미는 극을 이끄는 세 여자 캐릭터 중 막내를 맡아 톡톡 튀는 매력을 뽐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윤보미 |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