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한기웅, 강윤 협박 "어도 조사 받아야해"
2022. 01.20(목) 19:55
두 번째 남편
두 번째 남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두 번째 남편' 한기웅이 강윤을 협박했다.

20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 110회에서 김수철(강윤)은 윤재경(오승아)의 체포 소식을 듣고 분개했다.

이에 김수철은 문상혁(한기웅)에게 "왜 재경이만 붙잡혀 간건데"라고 따져물었다.

이를 들은 문상혁은 "너 순애보 영화 찍냐. 혼자 보기 힘들다"라고 김수철에게 비아냥거렸다.

김수철은 한곱분(성병숙) 사망 당시 정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봤던 것을 떠올리며 "문상혁 당신이랑 재경이 같이 도망가지 않았냐. 그 현장에 함께 있다가 네가 재경이 차에 태워가지 않았냐. 근데 넌 왜 조사를 안 받냐"라고 물었다.

이에 문상혁은 크게 분노하며 "너가 나랑 같은 급으로 보이냐. 헛소리 말고 꺼져. 윤재경 지금 봉선화(엄현경) 할머니 말고 연루된 사건 많다. 너도 조사 받아야 한다는 소리다"라고 그를 협박하며 입막음을 시도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두 번째 남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두 번째 남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