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차예련, 조병기 영상 목격…나영희 악행 들통 [종합]
2022. 09.15(목) 20:42
KBS2 황금 가면
KBS2 황금 가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황금가면'에서 차예련이 조병기가 아버지의 산소 호흡기를 떼는 영상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

15일 방송한 KBS2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극본 김민주·연출 어수선)에서는 유수연(차예련)이 차화영의 수행원 김실장(조병기)의 범행이 담긴 영상을 보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고미숙(이휘향)은 차화영이 자신의 아들 강동하(이현진) 뺨을 때린 것을 알고 차화영에게 분노했다. 억지 사과를 받아낸 고미숙은 그 길로 홍진아(공다임)을 설득해 자신의 집으로 오게 구슬렀고, 시댁살이를 한다면 아이를 가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밀어주겠다고 이야기했다. 결국 다음날 홍진아는 짐을 싸들고 차화영 집을 나왔다.

한편 홍진우(이중문)는 유수연에게 홍진아가 고미숙의 집으로 갔다며 차화영에게 인사를 하러 가자고 말했다. 강동하는 이를 우연히 듣고 유수연에게 홍진우와의 관계를 물었고, 유수연은 "다시 시작해 보려고 한다"라고 답했다. 고미숙 또한 유수연을 찾아와 홍진우와의 재결합 여부를 물었고, 유수연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후 홍진우는 유수연과 함께 차화영에게 인사하러 갔지만, 차화영은 그런 유수연을 끝까지 밀어 냈다. 홍진우가 뭐라고 하던 유수연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둘을 외면했다. 차화영이 방으로 들어가고, 홍선태(박찬환) 또한 두 사람의 재결합을 말리려 했다.

한편 고미숙의 집에서 살게 된 홍진아는 노영지(이주은)를 가정부라고 착각해 갑질을 했다. 강동하는 외숙모라고 말하며 난처해 했고, 노영지는 홍진아의 심기를 긁으며 고대철(황동주)에게 약한 척했다. 고대철이 대신해 강동하에게 분노했고, 강동하가 사과했지만 홍진아는 계속 안하무인으로 행동했고 결국 고미숙까지 그를 나무랐다. 강동하는 그런 홍진아에게 계속해 이혼을 이야기했지만, 홍진아는 자신을 사랑해 달라고 애원했다.

홍진우 유수연은 김혜경(선우은숙)에게도 찾아가 인사를 했다. 김혜경은 분노했고, 유수연은 홍진우가 돌아간 뒤에야 차화연을 떠보기 위해 홍진우를 이용 중이라고 밝혔다. 서유라(연민지) 사고와 과거사에 모두 차화영이 얽혀 있다는 추측을 공유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유수연 아들 홍서준(정민준)이 서유라 목걸이를 가지고 놀다가 이를 깨트렸다. 목설이 안에서 메모리칩이 나왔고, 칩 안에는 김실장이 유수연 아버지 호흡기를 떼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를 확인한 유수연은 경악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황금 가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