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리턴즈' 박세리가 공개하는 영어 공부 팁 [TV온에어]
2023. 05.24(수) 06:15
뭉뜬 리턴즈
뭉뜬 리턴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뭉뜬 리턴즈' 박세리가 영어 공부 팁을 전수했다.

23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뜬 리턴즈-이탈리아 편'(이하 '뭉뜬 리턴즈')에서는 본격적인 로마 여행에 나선 '국가대표 운동부' 박세리, 김동현, 윤성빈, 김민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로마의 떠오르는 핫플레이스라는 트라스테베레로 향하던 김민경은 로마 시내를 구경하다 돌연 "여행 갔다 오면 꼭 영어 책 사게 되지 않냐. 영어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라고 혼잣말했다.

이를 들은 박세리는 "요즘 번역 앱이 잘 나와 있어서 그럴 필요 없다"라고 했지만, 김동현이 "누나 보면서 영어 공부해야겠다는 걸 느꼈다"라고 하자 "이것도 그냥 막 배운 영어라 잘 하는 건 아니다"라고 부끄러워했다.

박세리의 겸손한 답변을 들은 김동현은 "막 할 수 있다는 건 웬만큼 듣는다는 거 아니냐. 난 영어 좀 한다고 생각되다가도 와락 쏟아내면 당황스럽다"고 자신의 고민을 들려줬고, 이에 박세리는 자신의 영어 공부 팁을 전수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박세리는 "처음에 우승하고 나서 인터뷰 요청이 많이 들어왔는데 아무래도 처음엔 주어진 질문에만 대답하려 했다. 영어를 못하니 'yes' 'good' 'no' 같이 질문에 맞게 짧게 짧게 대답했다. 다만 나 같은 경우엔 조금 더 나아가 기자들이 하는 질문들을 기억해놨다. 기억해놓고 혼자 대답하며 나름 나만의 대답을 만들어갔고, 걸맞은 대답을 연습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영어 실력이 늘었다"라고 설명했다.

김동현이 이에 공감하며 "나도 격투기나 체육관에서 영어로 소통하면 완벽하게 한다. 거기선 쓰는 게 뻔하다. '어디서 운동했냐' '얼마큼 했냐' '운동 뭐 할 거냐' '샤워장이 어디냐' '한 달에 얼마냐' 등 쓰는 용어가 비슷하다. 격투기 쪽에 있는 사람이랑 얘기하면 쓰는 말이 비슷하다"라고 말하자, 박세리는 "너처럼 하는 게 중요하다. 그렇게 무언가를 한다는 자신감이 있으면 금방 는다. 대신 많이 써야 한다. 안 쓰면 잃어버린다"라고 조언했다.

김동현은 박세리의 조언에 "해야지. 그래야 세계 여행도 다니지"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뭉뜬 리턴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뭉뜬 리턴즈
싸이월드공감